신용보증기금은 신분당선 남부연장(정자~광교)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 리파이낸싱(자금 재조달)에 4000억원 규모의 사회간접자본(SOC) 보증을 지원한다고 1일 발표했다. 신분당선 남부연장선은 2011년 1월 착공 후 지난 1월부터 개통된 광역철도망이다. 신용보증기금은 총 6040억원의 민간 조달 자금 중 4000억원 규모의 SOC 보증을 공급해 통행료 인하를 유도할 방침이다.

이로써 신용보증기금은 지난 10월 지원한 신분당선 북부연장선(용산~강남)을 포함해 신분당선 세 개 노선에 총 1조1000억원의 SOC 보증을 공급했다. 신용보증기금 관계자는 “보증 지원으로 낮은 금리의 자금 재조달을 돕는 등 신분당선 전체 노선의 안정적 사업 운영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