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5거래일 연속 10포인트 미만의 소폭 상승세를 이어갔다. 삼성전자(2,639,00071,000 +2.76%)는 0.17% 오른 174만9000원에 마감, 전날 세웠던 사상 최고가를 다시 한 번 경신했다.

1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27포인트(0.01%) 오른 1983.75로 마감했다. 지수는 1.31포인트 오른 1984.79로 시작해 장 내내 좁은 등락폭에서 움직였다.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207억원, 310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526억원 순매도했다. 프로그램은 차익이 4억원 매수 우위, 비차익이 190억원 매도 우위로 전체 186억원 매도 우위였다.

업종별로는 은행과 건설이 2% 넘게 상승 마감했다. 반면 의료정밀은 4.35% 급락했고 의약품과 운수창고, 전기가스도 3% 넘는 낙폭을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등락이 엇갈렸다.

삼성전자가 소폭 상승하며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고 SK하이닉스(87,9003,300 +3.90%)도 3.03% 올랐다. 반면 한국전력(34,7000 0.00%)은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 소식에 4.30% 내렸고 네이버(738,00014,000 -1.86%)도 4%대 낙폭을 기록했다.
유가가 급등하면서 건설주가 강세를 보였다. 성지건설(8,7700 0.00%)이 8.80% 올랐고 대성산업(4,850210 +4.53%)과 금호산업(11,800300 +2.61%)도 각각 8.39%, 6.78% 올랐다. 리니지 이터널의 클로즈드베타테스트(CBT)를 시작한 엔씨소프트(378,0006,500 -1.69%)가 9.93% 급락했다. CBT 참가자들의 실망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26포인트(0.38%) 내린 593.85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과 기관이 241억원, 196억원 순매도했고 개인은 445억원 순매수에 나섰다.

상위종목들은 희비가 교차했다.

셀트리온(266,50018,000 -6.33%)(-0.98%) 카카오(116,5003,000 -2.51%)(-1.29%) CJ E&M(94,2001,800 -1.88%)(-1.77%) 등 상위 1~3위 종목이 모두 부진했지만 코미팜(37,650950 -2.46%)과 메디톡스(690,10054,900 -7.37%) 바이로메드(223,20010,300 -4.41%), SK머티리얼즈(152,6002,300 -1.48%) 등은 1%대 올랐다.

3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는 소식에 엔알케이(3,77030 -0.79%)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재명 테마주로 거론된 쏠리드(4,62030 -0.65%)도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율 상승에 상한가까지 올랐다. 이날 상장한 퓨쳐켐(22,5001,000 -4.26%)은 하한가까지 떨어졌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5원 내린 1167.5원에 마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