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3당 대표 합의 불발…'탄핵안 오늘 발의-내일 처리' 무산

입력 2016-12-01 15:44 수정 2016-12-01 15:46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 3당 대표는 1일 오후 긴급 회동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일정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따라 2일 탄핵안 의결은 사실상 무산됐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식당에서 회동을 하고 탄핵안 일정에 대한 조율에 시도했지만 합의에 달하지 못했다.

추 대표와 심 대표는 '탄핵안 1일 발의 및 2일 본회의 표결'을 거듭 주장했지만, 박 위원장은 가결 가능성이 낮은 점을 들어 '9일 본회의 처리' 입장을 견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비대위원장은 회동이 끝나고 나서 기자들과 만나 "내일 본회의가 열리면 야3당 공동으로 탄핵안을 발의해 9일 표결하면 된다는 안을 제시했지만, 민주당과 정의당 공히 오늘 발의해야 한다고 해 쳇바퀴가 돌았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