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서울 대형대학병원 첫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 시작

입력 2016-12-01 15:21 수정 2017-07-06 18:22


이대목동병원이 1일 서울 지역 상급종합병원(대형 대학병원) 중 처음으로 간호 간병 통합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대목동병원은 이날 김승철 이화의료원장, 유경하 이대목동병원장, 변은경 이대목동병원 간호부원장, 정승열 국민건강보험공단 양천지사장 등과 병동 의료 인력이 참석해 개소식도 열었다.

이 병원은 내과계 병동인 61병동 46병상을 간호 간병 통합 서비스 병동으로 단장하고 간호사 37명과 간호조무사 8명, 간병 지원 인력 1명 등 총 46명의 간호인력을 확보했다.

변은경 이대목동병원 간호부원장은 “간호 간병 통합 서비스 병동은 가족이나 간병인이 하던 환자 간병을 병원의 전문 간호사가 하면서 환자 간병으로 인한 사회적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 데 일조할 것”이라며 “병동 내 보호자나 간병인이 상주하지 않아 쾌적한 병동 환경이 조성되고 입원 서비스가 질적으로 높아져 환자 조기 회복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