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특검 '영입 1호' 윤석열 검사는 누구?

입력 2016-12-01 15:24 수정 2016-12-01 15:24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 혐의 등 비위 의혹과 최순실(60·구속기소)씨 국정 농단 의혹 전반을 수사할 박영수(64·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가 검찰 내 대표적인 '특수통'인 윤석열(56·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를 '수사팀장'에 임명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특검은 1일 법무부와 검찰에 윤 검사를 특검팀 수사팀장으로 파견해 줄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특검법상 특검은 직무 수행에 있어서 필요한 경우 대검찰청, 경찰청 등 관계기관의 장에게 파견근무와 관련된 지원을 요청할 수 있다. 요청을 받은 기관장은 반드시 이에 응해야 한다.

따라서 법무부가 윤 검사의 특검행에 협조하지 않을 가능성은 매우 희박한 것으로 관측된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중수 1·2과장을 거쳐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등 주요 수사 보직을 모두 지낸 윤 검사는 여러 대형 중요 사건 수사에서 다양한 경험을 축적했다. 수사력과 돌파력, 지휘통솔력이 탁월하고 강단 있는 검사로 알려져있다.
박 특검이 대검 중수부장 재직 시절에는 중수부 연구관으로 재직한 인연이 있다. 대형 특수 수사에 잔뼈가 굵은 인물인 만큼 특검 수사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한편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 '댓글 의혹'이 첨예한 정치쟁점으로 떠오르자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은 2013년 4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이던 윤 검사를 팀장으로 특별수사팀을 구성해 수사를 맡겼다.

그러나 채 전 총장은 검찰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기소한지 3개월여 만에 혼외 아들 의혹으로 불명예 퇴진했다.

윤 검사는 당시 수사 과정에서 지휘부와 이견으로 직무배제 형태로 교체됐다. 이후 정직 1개월 징계를 받고 고검으로 전보됐다.

그는 2013년 10월 국정감사에서 "(수사 강도를 낮추기 위한) 검사장의 외압이 있었고 그를 모시고 사건을 더 끌고 가기는 어렵다고 생각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