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국립 인도네시아 대학, 인도네시아 반둥공과대학 등과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교육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일 발표했다.
대웅제약은 인도네시아 현지 바이오산업 육성을 목표로 대학 내 바이오의약품 연구센터를 설립해 현지에 필요한 바이오의약품의 제형 및 적응증 확대를 위한 공동연구를 추진한다. 또 전공 과목을 개설해 공동 운영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국가 공인 바이오분석센터도 구축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인도네시아 최초의 바이오공장 ‘대웅 인피온’과 지사에 이어 바이오의약품 연구센터까지 생산, 연구, 영업·마케팅을 직접 운영할 수 있는 기반을 다졌다.

이종욱 대웅제약 부회장은 “인도네시아 의약품 시장은 2020년 15조원 이상의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될 만큼 성장 잠재력이 있는 시장”이라며 “마케팅을 강화하고 바이오의약품 교육 지원 등 바이오산업을 육성시켜 인도네시아 바이오의약품 시장 1위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