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에서 열린 '신(新)수협 출범식'에서 고객대표 김대남 현진도시개발 사장(왼쪽부터), 직원대표 양다빈 수협은행 영업부 직원, 박세춘 금융감독원 부원장, 강규봉 사천수협 조합장, 홍문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 김임권 수협중앙회장, 이원태 수협은행장, 곽범국 예금보험공사 사장, 조성현 수협중앙회 노조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출범 버튼을 누르고 있다.수협중앙회는 창립 54년 만에 수협은행을 독립시켜 해양수산금융 대표 은행으로 육성하고 중앙회는 어민 지원과 수산물 판매유통수출 조직으로 전문화하는 사업구조 개편을 단행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