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장 윤석열, 박영수 특검 '영입 1호'

입력 2016-12-01 15:06 수정 2016-12-01 15:06
박근혜 대통령의 제3자 뇌물수수 의혹과 최순실(60·구소기소)씨의 국정 농단 의혹 등을 파헤칠 박영수(64·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가 임명과 동시에 수사팀 구성 작업에 착수했다.

박 특검은 1일 서초구 반포동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특검보 인선은 이번 주 내로 끝낼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박 특검은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장이던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23기)를 수사 실무를 총괄 지휘할 '수사팀장'으로 영입하겠다고 밝히면서 수사팀 구성 작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최순실 특검법'에 따르면 특검은 최장 20일간의 준비 기간 자신을 도와 수사를 지휘할 특별검사보 4명, 파견 검사 20명, 특별수사관 40명, 검사를 제외한 수사관과 경찰관 등 공무원 40명을 등 최대 104명으로 꾸려진 특별검사팀을 구성한다.

박 특검은 우선 이번 주까지 특검팀 사령탑 역할을 할 특검보와 핵심 파견 검사 인선에 주력한다는 방침 아래에 대상자 물색에 전력하고 있다. 그는 특히 대통령의 임명 절차가 필요한 특검 후보자 선정에 공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7년 이상 법조 경력이 있고 현직 검사나 판사가 아닌 변호사 가운데 8명의 특검보 후보자를 선정, 대통령에게 임명을 요청하게 된다. 대통령은 3일 안에 4명을 임명해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