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와치랄롱꼰 왕세자, 오늘 저녁 왕위승계

입력 2016-12-01 15:01 수정 2016-12-01 15:01
태국 정부와 의회로부터 차기 국왕으로 추대된 마하 와치랄롱꼰(64) 왕세자가 1일 저녁(현지시간) 정식으로 왕위에 오른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왕실 사무국 등에 따르면 독일에서 귀국한 왕세자는 이날 저녁 과도의회인 국가입법회의(NLA)의 폰펫치 위칫촌차이 의장을 만나 공식 추대 제의를 수락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섭정자인 프렘 티술라논다 추밀원장과 쁘라윳 찬-오차 총리, 비라폰 퉁수완 대법원장이 함께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공식 왕위승계 선포와 함께 그는 짜크리 왕조의 10번째 국왕(라마 10세)으로 정식 즉위한다. 지난달 13일 푸미폰 아둔야뎃 전 국왕 서거 후 근 50일 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