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탄핵안 2일 의결' 강행…"다른 야당에도 협조 요청"

입력 2016-12-01 14:57 수정 2016-12-01 14:57
더불어민주당은 1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을 2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도록 추진하는 방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의총 후 브리핑에서 "지도부 방침 대로 오늘 탄핵소추안을 발의, 내일 통과될 수 있도록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다른 야당에도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투표를 거친 것은 아니지만, 이견이 나오지 않았으므로 만장일치로 결정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대통령 탄핵안 발의를 위해서는 151명의 의원이 필요하며 민주당과 정의당, 무소속 의원들을 모두 합쳐도 134명으로 이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다.
국민의당의 경우 9일 의결을 주장하며 이날 탄핵안 발의에는 반대하고 있다.

이 원내대변인은 "현재는 숫자상 탄핵안 접수가 어려울 수 있다"면서도 "최대한 협조를 끌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당 의원들이 탄핵안 발의에 찬성해 151명을 채우더라도, 이날 오후 3시로 예정된 본회의보다 발의 시점이 늦을 경우 본회의 보고는 2일로 밀리게 된다.

탄핵안은 본회의 보고 후 24시간~72시간 범위에서 표결해야 하므로, 이 경우에는 별도로 본회의 일정을 잡아야 하는 등 표결성사 가능성이 불투명해진다.

민주당은 곧바로 원내대책회의를 소집해 이후 대응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