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반 '옴니태스킹' 제공
창 하나에서 모든 작업 해결

네이버가 자체 웹브라우저 '웨일'의 베타(시제품) 버전을 선보였다. /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인공지능(AI) 기반 자체 웹브라우저인 '웨일'의 베타(시제품) 버전을 선보였다.
웨일은 네이버가 생활환경지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5년간 개발해 완성한 브라우저다. 여러창을 띄우지 않고 하나의 창 안에서 모든 작업을 해결할 수 있는 '옴니태스킹' 기능이 특징이다.

브라우저 속 특정 단어를 드래그 하면 검색 결과가 팝업으로 뜨는 '퀵서치' 기능을 제공하고, AI 기반의 번역 기술을 통해 외국어로 된 페이지를 번역해 준다. 이미지 형태의 텍스트도 영역을 선택해 번역할 수 있다. 피싱, 파밍 등에 대한 자체적인 보안 시스템도 구축하고 있다.

네이버는 웨일의 지향점을 "웹 서핑 개념에서 벗어나 더 넓은 공간으로 이용자들이 정보를 찾아 자유롭게 탐색해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효 웨일 리더는 "쇼핑 검색 등 인터넷을 쓰다가 브라우저 창들이 쌓이는 현상을 없애고, 이용자들에게 콘텐츠를 한번에 보여줄 수 있는 검색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웨일 스페이스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