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2일 탄핵 불가"…더민주 제안 거절

입력 2016-12-01 11:10 수정 2016-12-01 11:10
더불어민주당이 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의 이날 발의 및 2일 본회의 처리 입장을 결정, 국민의당에 제안했으나 거절당했다. 이에 따라 탄핵안의 '2일 처리'는 사실상 무산됐다.
민주당은 이날 추미애 대표가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와의 회동 이후 비공개 최고위를 열어 이날 예정대로 탄핵안을 발의하자는 방침을 정하고 국민의당과 정의당에 전달했다.

그러나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오늘 탄핵안을 발의하려고 하지만, 우리는 탄핵이 목적이지 발의가 목적이 아니다"며 "비박계 의원들이 적어도 7일까지 협상을 하고 안되면 9일에 탄핵하자는 입장이기 때문에 거의 안되는 것이 뻔하다. 탄핵이 안되면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주는 상황이기 때문에 우리는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민주당에) 밝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추 대표는 비공개 최고위가 끝나고서 기자들과 만나 "김 전 대표가 말하는 '임기 연장'에 동의할 수가 없다. 4월말까지 대통령에게 시간끌기를 해주는 건 국민정서상 맞지 않아 거절했다"며 "두 야당 대표들에게 오늘 발의하자고 전화로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