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거취와 관련, '4월 사퇴, 6월 대선' 로드맵의 당론 채택을 요청했다.
정 원내대표는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치권 원로들이 제시한 '4월 사퇴, 6월 대선' 일정에 대해 앞으로 야당과의 협상에서 충분한 준거로 활용하겠다"며 "가급적 오늘 이 부분을 당론으로 채택해주길 부탁한다. 새누리당도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느 이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정국 수습책으로 여러 안이 제시됐는데 거국중립내각, 국회 추천 총리, 질서있는 퇴진 이 모두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등 야당에서 선제적으로 제안했던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의 퇴진 제안에 대해 야권에서도 합리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에 선임될 김동철 의원 등도 비슷한 주장을 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