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11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2년4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1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11월 제조업 PMI가 51.7로 지난달(51.2)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기존 예상치 51.0을 크게 웃돈 수준으로 2014년 7월(51.7) 이후 2년4개월 만에 최고치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생산과 시장 수요가 반등세를 보인 데다 기업 구매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소비품 제조업의 확장세가 가속화되고 있고, 첨단기술과 장비 제조업이 빠르게 성장했다"고 밝혔다. 또 수출입 실적이 개선된 점도 제조업 PMI 지수 상승에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PMI가 50을 밑돌면 경기 위축, 웃돌면 경기 확장을 의미한다. 11월 비제조업 PMI도 54.7로 전월(54.0) 대비 오름세를 보였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