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4월 퇴진' 선호 보도에 '국회에 맡겼다' 입장 반복

입력 2016-12-01 09:07 수정 2016-12-01 09:07
청와대는 1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점에 대해 "국회 결정에 따른다고 했으니 국회에서 조속히 논의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이 2월 말 또는 4월 말에 물러나는 게 적당하다고 언급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그런 말씀을 들은 것은 없다. 공식적으로 한 대통령 말씀대로 이해해달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박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3차 대국민담화에서 "대통령직 임기단축을 포함한 진퇴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며 자신의 퇴진 일정과 방법을 국회에 일임한다고 밝힌 입장에서 변화가 없다는 뜻이다.

박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스스로 밝혀야 한다는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등 정치권의 요구에 대해서도 정 대변인은 "국회에서 조속히 논의되기를 바란다"며 국회에서 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따로 염두에 둔 '질서있는 퇴진' 시점이 있느냐는 물음에 "들은 것이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최순실 사태'에 대한 기자회견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기자회견을 검토하는 취지로 "지금까지 사건 전체에 대해 소상하게 말씀드린 게 없으니까 다들 궁금해하고 대통령 말씀을 직접 듣고 싶다는 부분에 대해서 대통령이 직접 소상하게 말씀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을 탄핵소추안 처리 전 소명의 기회로 삼는 것이냐는 물음에는 "탄핵과 관련된 것이라든가, 일정 등에 연동된 것이 아니고 직접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회견의 형식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게 없다"며 특별검사 수사의 가이드라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 "가이드라인이 있을 수 있겠나"라고 부인했다.

3차 담화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탄핵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정 대변인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서 말하기 어렵다"며 답을 삼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