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부분파업 종료로 울산공장 등 전 사업장이 생산재개를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30일 금속노조 지침 등에 따라 민주노총의 정권퇴진 총파업에 참여했다. 1조 근무자가 오후 1시30분부터 2시간, 2조는 오후 3시30분부터 2시간 각각 파업했다.

노조는 자체 찬반투표에서 과반수의 찬성을 얻지 못했으나, 금속 노조의 지침으로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 측은 "명백한 불법파업이므로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