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 구속

입력 2016-12-01 07:34 수정 2016-12-01 07:34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1일 부실기업에 부당대출을 지시하고 지인 기업에 이권을 몰아준 대가로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71)을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강만수 전 행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강만수 전 행장은 심문 전 취재진에 "사실과 너무 다르다. 평생 조국 경제 발전을 위해서 일했다.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에 따르면 강만수 전 행장은 산업은행장으로 재직하던 2012년 새누리당 원유철 의원(54)과 독대한 뒤 원 의원 지역구의 플랜트 설비업체 W사에 490억 원대 부당대출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