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윤복희의 SNS 글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결국 본인 직접 나서 해명에 나섰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는 모양새다.
윤복희는 지난달 29일 트위터에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합니다.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을 물리치소서”라는 글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네티즌들이 강도 높은 비난을 퍼붓자 윤복희는 해당 글을 삭제했고, 이후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팬들의 트위터에 직접 댓글을 달며 해명에 나섰다.

윤복희는 촛불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을 ‘빨갱이’로 지칭했다는 네티즌들의 주장에 “촛불, 평화로운 것을 위한 시위인데. 우리도 기도하자는 건데”, “왜 그래? 나도 촛불 들고 거기 서서 기도했는데?” 등 글을 남겼다. 또 윤복희는 “누가 자꾸 이렇게 말을 만드는지” “이럴 시간 있으면 내 나라를 위해 기도해요. 제발”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말씀하신 빨갱이가 새누리당이면 인정”한다는 한 네티즌의 댓글에 윤복희는 “전 누구 편도 아니에요”라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