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법인협 "국정 역사교과서 발행 조속 이행을"

입력 2016-12-01 01:03 수정 2016-12-01 01:29

지면 지면정보

2016-12-01A29면

교육단체 첫 찬성 견해 밝혀
전국 1659개 초·중·고교를 운영하는 902개 법인 이사장들의 모임인 한국사립초중고등학교법인협의회가 30일 “역사교과서 국정 발행을 조속히 이행해 내년 3월 신학기부터 학교에서 쓸 수 있도록 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지난 28일 국정 역사교과서가 공개된 뒤 교육 현장 단체가 처음으로 찬성 견해를 밝힌 것이다.

협의회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정부는 교과서가 내년도 학교의 교육과정에 차질 없이 사용될 수 있도록 국정 발행을 조속히 추진하라”고 했다. 협의회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이 잘 부각됐고, 모든 면에서 좌우 어느 쪽으로 치우침 없이 균형 있게 서술됐다”며 “국정 교과서 자격이 충분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전국 사립 초·중·고·대학 법인 1208곳을 회원으로 두고 있는 한국사학법인연합회도 이날 “국정 역사교과서는 시대에 따라 자유민주주의와 국가 정통성이 좌우되지 않도록 각계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철저하게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