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특검 "최재경·우병우 친분 수사에 전혀 영향 없다"

입력 2016-11-30 17:49 수정 2016-11-30 17:49
현직 대통령 수사를 맡게 된 박영수 특별검사(64)가 검찰 재직 시절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의 친분에 대해 "수사에 전혀 영향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특검은 30일 임명 직후 법무법인 강남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철저히 기록과 증거를 검토한 후에 제기된 의혹들 중 조정할 부분은 조정하고 그대로 가야 할 부분은 가겠다"며 "검찰과 경쟁이 아니라 서로 돕겠다"고 말했다.

특히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의 친분에 대해서는 "단순 선후배 관계"라고 설명하며 세간의 우려를 일축했다.

우 전 수석과 막역한 사이로 알려진 최윤수 전 서울중앙지검 3차장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절대 그런 우려할 필요가 없다. 그렇다면 제가 특검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강제조사 필요성에 대해서는 "수사해봐야 된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