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특별검사'에 박영수 전 서울고검장

입력 2016-11-30 17:31 수정 2016-12-01 02:48

지면 지면정보

2016-12-01A1면

"지위고하 고려 않고 수사할 것"
박 대통령 "직접조사 응하겠다"
박근혜 대통령은 30일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에 박영수 전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장(사진)을 임명했다.

박 특검은 임명 직후 자신이 대표로 있는 서울 반포동 법무법인 강남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통치권자(대통령) 본인과 주변을 비롯한 국정 전반에 대한 수사이기 때문에 각오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영역을 한정하거나 대상자의 지위고하를 고려하지 않고, 일체의 정파적 이해관계 역시 감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특검 수사가 신속하고 철저하게 이뤄지기를 희망하고 이번 일로 고생한 검찰 수사팀에 고맙다는 뜻을 나타냈다고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또 “박 대통령은 본격적인 특검 수사가 시작되면 적극 협조하고 특검의 직접 조사에도 응해서 사건 경위를 설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고윤상/장진모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