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외국에서 받을 채권에서 갚아야 할 채무를 제외한 순대외채권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9월 말 기준 한국의 대외채권은 7839억달러로 6월 말보다 343억달러 늘었다고 30일 발표했다. 대외채무는 6월 말보다 86억달러 증가한 4004억달러를 기록했다. 대외채권에서 대외채무를 뺀 순대외채권 규모는 3835억달러로 사상 최대였다.

만기 1년 이하의 단기외채는 1118억달러로 전 분기보다 50억달러 늘었다. 한 국가의 대외지급능력을 보여주는 지표인 전체 대외채무 중 단기외채가 차지하는 비중은 27.9%로 집계돼 6월 말보다 0.7%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작년 9월 말(29.1%) 이후 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