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인치 폰 '지문인식' 기능
블랙·골드색상…가격 39만원
삼성전자는 5.5인치 화면을 적용한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온7(사진)을 이동통신 3사를 통해 30일 출시했다. 출고가 39만9300원짜리 보급형 스마트폰으로 내구성이 뛰어난 메탈(금속)과 강화유리 등을 소재로 쓴 게 특징이다.

갤럭시온7은 뒷면 1300만화소, 앞면 800만화소 카메라를 장착했다. 최대 120도 화각의 ‘와이드 셀프 샷’ 기능을 이용하면 앞면 카메라로 여러 명을 한 장의 사진에 담을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밝은 렌즈를 사용해 어두운 곳에서도 또렷한 촬영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지문 인식 기능을 갖췄으며 1.6㎓ 옥타코어 프로세서와 3기가바이트(GB) 램을 적용했다. 내장 메모리 용량은 16GB다. 최대 256GB의 외장 메모리를 꽂아 용량을 늘릴 수 있다. 색상은 블랙과 골드 두 가지로 출시됐다.

이동통신사는 갤럭시온7에 최대 30만원까지 공시지원금을 준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