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장애인문화예술상 시상
문화체육관광부는 제11회 대한민국장애인문화예술상 대상(대통령 표창) 수상자로 시각장애 바이올리니스트 김종훈 씨(48·왼쪽) 등 6명을 30일 선정했다.

대상(대통령 표창)을 받는 김씨는 시각장애 1급의 중증 장애를 극복하고 부산 콩쿠르 1위와 동아 콩쿠르 3위에 올랐다. 미국 뉴욕 카네기홀과 유엔본부, 독일 대통령궁 연주 등 다양한 활동으로 한국 장애예술인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우수상(국무총리 표창)은 시인 조창용 씨(61·오른쪽)가 받는다. 문체부 장관 표창은 서양화가 김영빈, 피아니스트 김경민, 시인 겸 수필가 안진상, 대중가수 이아름 씨가 받는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