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총 385억 규모 조성
바이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전용 펀드가 나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을 통해 100억원을 출자하고 LSK인베스트먼트 등 17개 민간 투자자들이 285억원을 출자해 총 385억원 규모의 초기 바이오기업 육성 펀드를 조성했다고 30일 발표했다. 펀드 조성 금액의 45%(175억원) 이상은 창업 5년 미만 바이오기업에 투자된다. 기업당 최대 투자 규모는 77억원 이내로 제한된다.

이번 펀드를 결성하면서 민간 출자금이 당초 목표액인 200억원을 넘어섰다. 펀드 운용은 산업부 운용사 공모를 거쳐 선정된 LSK인베스트먼트와 BNH인베스트먼트가 공동으로 맡는다. 이달부터 본격적인 투자를 추진해 향후 8년간 펀드를 운용할 계획이다.

투자 대상 기업은 한국바이오협회에서 운영하는 최고경영자(CEO) 육성 프로그램 등 주요 창업 보육 프로그램을 무상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도경환 산업부 산업기반실장은 “이번 펀드가 국내 바이오 벤처기업들의 역동성을 높이고 지속 성장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미현/오형주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