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특검 "무거운 심정…지위 고려하지 않고 수사"

입력 2016-11-30 17:13 수정 2016-11-30 17:13
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 수사를 맡게 된 박영수 특별검사(64)가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마음"이라고 심정을 밝혔다.

박 특검은 30일 임명 직후 서울 서초구 자신의 로펌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심경을 털어놓으면서 "좌고우면하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일체의 사실관계에 대한 명백한 규명에 초점을 두되, 수사영역을 한정하거나 대상자의 지위고하, 정파적 이해관계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사팀 구성과 일정 등은 향후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