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선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왼쪽)이 30일 경기 수원시 광교초 사거리에서 열린 학교 앞 어린이 노란 발자국의 날 지정 행사에서 어린이들과 ‘양 옆을 살펴요’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