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박영수 변호사 특검 임명…"직접조사 응할 것"

입력 2016-11-30 16:27 수정 2016-11-30 16:27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자신을 수사하게 될 특별검사에 박영수 변호사(사진)를 임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野) 3당은 전날 특검 후보로 박 전 서울고검장과 조승식 전 대검 형사부장을 특검 후보로 추천했다. 30일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이들 가운데 박 전 고검장을 특검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이번 특검 수사가 신속 철저하게 이루어지기를 희망하고, 이번 일로 고생한 검찰 수사팀에 고맙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본격적인 특검수사 시작되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특검의 직접 조사에도 응해서 사건 경위에 대해서 설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동성고와 서울대 철학과를 나온 박 변호사는 청와대 사정비서관과 서울중앙지검 2차장, 대전고검장, 서울고검장을 거쳤다.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5년엔 대검 중수부장을 맡았다. 박 변호사는 현역 시절 '칼잡이'로 통했다. 특히 대기업 수사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지난해 6월에는 소송 결과에 불만을 품은 이모씨(64)에게 피습당했지만 오히려 이씨 사건을 맡은 재판부에 선처를 바란다는 서류를 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