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실업률 15년 만에 최고 전망…고용 불확실성 고조

입력 2016-11-30 16:10 수정 2016-11-30 16:1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내년 실업률이 2001년 이후 1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0일 한국노동연구원이 발표한 '2016 노동시장 평가와 2017년 고용 전망'에 따르면 내년 실업률은 3.9%로 올해(3.7%)보다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실업률 3.9%는 2001년(4.0%)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내년 고용률은 60.5%로 전망됐다. 상반기 60.0%에서 하반기 61.0%로 '상저하고'의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내년엔 올해 취업자 수 증가에 큰 역할을 했던 50대 인구의 증가 둔화, 조선업 구조조정, 국내외 경기침체 등 영향으로 실업률이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 출범, '최순실 게이트'에 따른 정국 혼란, 대통령 선거 등 국내외 불확실성은 고용시장 전망을 어둡게 하는 요인으로 꼽혔다.

성재민 노동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한국은행의 전망대로 상저하고 형태의 경제성장이 이뤄진다면 내년 하반기에 노동시장 상황이 개선될 수 있다"며 "하지만 이러한 불확실성이 현실화하면 하반기 회복도 어려울 수 있어 그 어느 때보다 노동시장 상황의 면밀한 검토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