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차관 "정호성 녹음파일 제출 어려워…대통령 조사 노력 중"

입력 2016-11-30 15:53 수정 2016-11-30 15:53
이창재 법무부 차관은 30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확보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전화통화 녹음파일을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제출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출석해 "특검 수사도 진행되고 재판도 진행되는데 녹음파일을 제출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협조할 수 없다는 얘기냐"고 묻자 이 차관은 "직접 증거물 자체를 드리는 건 어려운데, 질문 사항에 대해선 최선을 다해 설명하겠다."다른 방법으로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이 차관은 "대통령을 제대로 조사해야 한다"는 도 의원의 지적엔 "검찰이 노력한 건 다 아는 사실 아닌가"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날 법무부가 업무보고 자료에 박 대통령의 혐의를 담지 않은 데 대해선 "일부러 빠트린 건 아니다"며 "대통령 관련된 부분도 가감 없이 말하고 있고, 계속 그렇게 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