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화마가 덮친 대구 최대 전통시장 서문시장에 자원봉사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가장 먼저 손길을 내민 건 대한적십자사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 40명은 서문시장 4지구 남·북편 입구에서 간식거리와 점심을 준비했다.

서문시장 상인들도 자체 봉사단을 구성해 경찰과 소방에 음식을 제공했다.

DGB대구은행 직원 10명은 빵, 컵라면, 생수, 국그릇을 들고 화재 현장을 찾았다. 대구은행은 앞으로 사흘간 직원 15∼30명을 화재 복구 현장에 교대 투입할 예정이다.

라이온스 클럽과 중구 자원봉사센터도 각각 20명씩 서문시장에서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중구 자원봉사센터 관계자는 "큰불이 났다는 이야기를 듣고 누가 먼저라고 할 것도 없이 모였다"며 "피해를 본 상인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