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변호인 "국정조사 출석은 최씨의 선택 문제"

입력 2016-11-30 14:20 수정 2016-11-30 14:20
최순실씨(60) 변호인은 국정농단 의혹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에 최씨가 증인으로 출석할 지는 '본인이 선택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최씨 변호인인 법무법인 동북아의 이경재 변호사는 30일 서울 서초구 정곡빌딩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씨가 증인 채택에 응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이 변호사는 "지금 매일 검찰에 불려가서 이거 해라, 저거 해라…"라고 말끝을 흐렸다. 최씨가 연일 검찰 조사를 받느라 국회 국정조사까지 신경을 쓸 겨를이 없다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도 해석된다.

그는 최씨 딸 정유라씨의 입국 계획에 관한 질문에는 "검찰 소환 통지 자체가 없었다"며 "최근엔 정씨로 부터 연락을 못 받았다"고 말했다. '정씨가 아직 독일에 있느냐'는 물음에는 "유럽에 있다고 한다"고 답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의 국정농단 의혹 사건 수사를 맡을 특별검사 후보자로 추천된 박영수(64), 조승식(64) 변호사에 관해서는 "다 괜찮은 분들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다 검찰 후배인데, 수사 역량도 있고 지휘력도 있는 분들로 생각한다. 인품도 괜찮다고 알고 있다"고 평하면서 "특별한 인연이 있는 후보자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