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단 KBO 제공

30일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017시즌 재계약 대상인 보류선수 572명의 명단을 공시했다.

승부조작에 연루된 이태양과 도박 사이트 개설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는 안지만은 시즌 중 각각 소속팀인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로부터 계약 해지됐고 이번 보류선수 명단에서도 제외됐다. 사실상 은퇴 수순이다.

올 시즌 KBO리그에 등록됐던 선수는 총 680명이며, 이 가운데 시즌 중 임의탈퇴 및 자유계약선수(FA) 34명, 군보류 선수 9명, FA 미계약 선수 11명 등 54명이 소속선수에서 빠졌다.
이어 지난 25일 제출된 보류선수 명단에서 다시 54명이 제외돼 총 572명이 2017년 보류선수로 공시됐다.

구단별로 보류선수는 두산 베어스 59명, NC 57명, 넥센 히어로즈 57명, LG 트윈스 54명, KIA 타이거즈 61명, SK 와이번스 56명, 한화 이글스 60명, 롯데 자이언츠 62명, 삼성 49명, kt wiz 57명이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