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엇 "삼성전자 주주가치 제고안, 건설적 첫 걸음…협력 기대"

입력 2016-11-30 12:25 수정 2016-11-30 12:27
"기업 지배구조 검토 후 의미있는 변화 및 협력 기대"


엘리엇이 삼성전자의 주주가치 제고방안에 대해 긍정적 입장을 내놨다.

엘리엇 자회사인 블레이크 캐피탈과 포터 캐피탈은 30일 “삼성전자가 제시한 개략적인 ‘주주가치 제고 방안’이 향후 회사에 건설적인 첫 걸음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앞으로 기업 지배구조 검토 후 보다 의미있는 변화를 예상하며, 삼성과 협력해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전날 이사회를 열어 △올해와 내년 잉여현금 흐름의 50%를 주주환원에 활용하고 △2016년 총 배당규모를 전년대비 30% 증가한 4조원 규모로 확대 △2016년 잉여현금흐름의 50% 가운데 배당 이후 남는 잔여재원을 2015년 이월 잔여재원 8000억원과 합해 2017년 1월 말부터 시작될 자사주 매입에 사용 △2017년 1분기부터 분기배당 시작 △2018년 이후 중장기 주주환원 정책 지속 개선 등 다섯가지 주주환원 정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지주회사 전환 가능성과 해외증시 상장의 기대효과 등 주주가치를 최적화하기 위한 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는 엘리엇이 지난 10월 발송한 주주제안 내용에는 다소 못 미치지만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보다는 전향적인 의지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엘리엇은 지난 10월 초 30조원 규모의 특별배당과 삼성전자 사업회사의 거래소 및 나스닥 공동 상장 등을 요구하는 주주제안을 삼성전자에 발송한 바 있다. 엘리엇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은 0.62%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