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3당 "임기단축 여야 협상 없다…내달 2일 탄핵 표결 목표"

입력 2016-11-30 11:34 수정 2016-11-30 11:34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등 야 3당은 30일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대국민담화를 통해 제안한 임기 단축을 위한 여야 협상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또 다음달 2일 국회 본회의에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을 하기로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 향후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세 야당 대표의 추가 회동을 통해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추미애·박지원·심상정 등 세 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3당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들 대변인은 "야 3당 대표는 박 대통령은 조건 없이 조속히 하야할 것을 촉구힌다"며 "임기 단축 관련한 여야 협상은 없다는 데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야 3당은 헌정수호를 위해 새누리당 내 양심적인 의원들의 탄핵 동참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