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박계 정병국 의원, "탄핵표 흔들림 없다"

입력 2016-11-30 11:07 수정 2016-11-30 11:11


새누리당 내 비주류·비박(비박근혜)계 중진인 정병국 의원은 30일 “(비주류의 탄핵 찬성표는) 큰 변동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12월 9일까지 여야가 대통령 퇴진 등 정치일정을 합의하지 못할 경우 예정대로 탄핵 찬성표를 던지겠다는 기존 비주류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인터뷰에서 전날 박근혜 대통령 담화 이후 탄핵에 찬성하는 비주류 의원들이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대통령 담화 이후 다시 숙고하는) 그런 부분도 있을 수 있겠으나 그것이 대세를 좌우하지는 않는다고 본다”며 “어제도 오늘도 (비주류 의원들 간) 회의를 했고, 참여한 멤버들 면면들이 전혀 바뀌지 않은데다 나와서 하는 얘기들도 큰 흔들림이 없고 일관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박 대통령 담화에 대해 “참 갑갑하게 들었다”며 “본인 스스로 (퇴진 일정을) 결정하는 게 아니라 국회로 완전히 공을 돌린 것이다. (국민을 상대로) 수를 놓고 게임을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또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이러한 입장표명이 과연 국민들을 얼마만큼 납득을 시킬 것인가”라며 “명쾌하지 않은 담화를 통해서 국회를 끌고 들어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헌 문제에 대해선 “이 사건(최순실 사태 등)은 개헌을 통해 불행한 대통령이 나오는 제왕적 대통령제 구조를 막아야만 종지부를 찍을 수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그러나 지금 이 시점서 대통령 임기 단축용 개헌을 하는 건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개헌은 필요하지만 최 씨 사건수사가 완전히 마무리 된 이후에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