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3월 한국과 중국, 일본 3개국의 최강자급 기사와 인공지능(AI) 간 바둑 대결이 펼쳐진다.

30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프로바둑기사 단체인 일본기원은 전날 '월드바둑챔피언십' 개최 계획을 발표했다. 내년 3월21~23일 오사카부(大阪府) 오사카시 일본기원 간사이(關西)에서 첫 대회를 연다는 계획이다.

AI 프로그램으로는 일본의 소프트웨어 개발자와 도쿄대학의 연구자 등이 만든 '딥젠고(Deep Zen Go)' 가 참가한다. 딥젠고는 최근 조치훈 9단과 대결해 1승을 거둔 바 있다.

일본 대표로는 이야마 유타 9단이 출전하며 한국과 중국 기사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대회는 리그전을 통해 승부를 겨루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우승자에게는 3천만엔(약 3억1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여러 명의 바둑 기사들이 참가하는 국제 기전(棋戰·바둑대회)에 AI가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