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회 하루 빨리 대통령 진퇴 일정 마련해달라"

입력 2016-11-30 10:24 수정 2016-11-30 10:24
황교안 국무총리는 30일 "국정 공백 최소화를 위해 국회가 하루 속히 대통령 진퇴와 관련한 후속 일정을 마련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전날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3번째 대국민담화를 갖고 "대통령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날 서울청사에서 열린 총리실 간부회의를 주재하며 "대통령을 보좌해 온 국무총리 입장에서 국민 여러분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총리는 이어 "어려운 상황이지만 내각과 공직자들은 본연의 업무에 매진해 국정이 차질없이 운영되고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생 관련 대책은 한치의 차질도 없이 추진해야 한다"며 "법안·예산안의 국회 처리를 위해 막바지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