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국회 결정은 탄핵 뿐…흔들림 없이 추진"

입력 2016-11-30 09:45 수정 2016-11-30 09:45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박근혜 대통령의 진퇴 문제는 탄핵안 통과 후에도 늦지 않다"며 탄핵 추진에 대한 의지를 거듭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가 대통령의 임기중단·퇴진을 정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헌법상 탄핵소추다. 그 외에는 헌법·법률이 보장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국정을 무너뜨리고 헌정 질서를 유린한 것도 모자라 국회에 책임을 떠넘겨 더 큰 혼란을 조장하려는 박 대통령을 더는 용납할 수 없다"며 "민주당은 야권 공조 아래 한치 흔들림 없이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도 더는 꼼수 부리지 말고 탄핵 일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며 "스스로 물러나라는 국민 요구를 끝내 거부한 박 대통령에 대한 국회 결정은 오직 탄핵뿐"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