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산업생산 0.4% 감소…2개월 연속 뒷걸음

입력 2016-11-30 08:53 수정 2016-11-30 08:53
지난달 산업생산이 광공업·서비스업의 동반 부진으로 2개월 연속 감소했다.

조선·해운 구조조정에 철도파업 여파까지 겹치면서 운수업이 좋지 않았고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도 영향을 미쳤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10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전체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0.4% 감소했다. 산업생산이 2개월 연속 감소한 것은 지난해 10∼11월 이후 1년만이다.

광공업은 자동차, 반도체 등에서 증가했지만, 통신·방송장비 등에서 줄어 전월보다 1.7% 감소했다.
제조업평균가동률은 전월보다 1.3%포인트 하락한 70.3%에 그쳤다. 이는 7년 5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지난 8월(70.2%)과 비슷한 수준이다. 제조업 재고는 전월보다 0.1% 증가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도소매, 부동산·임대 등에서 증가했지만 금융·보험, 운수 등이 줄어 전월보다 0.2% 줄었다.

운수업은 조선·해운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가운데 철도파업까지 장기화로 접어들면서 전월보다 2.0% 감소했다.

소매판매는 승용차 등 내구재,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 의복 등 준내구재 등 판매가 모두 늘어 전월보다 5.2% 증가했다. 소매판매 증가폭은 1995년 12월 6.9% 증가한 이후 최대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소매판매는 전월 크게 감소한 기저효과에 더해 9월말∼10월 초 코리아 세일페스타 영향으로 반등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