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사드 배치 그대로 추진…박근혜 대통령 퇴진 무관

입력 2016-11-30 08:07 수정 2016-11-30 08:07
미국 국방부는 29일(현지시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여부와 상관 없이 고(高)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피터 쿡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만약 박 대통령이 하야하거나 탄핵당할 경우 사드 배치에 영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가능한 한 빨리 사드를 배치하려는 우리의 노력은 계속 될 것"이라고 말했다.

쿡 대변인은 "사드 배치는 현재 진행 중이고 한미동맹은 그 계획을 계속 밀고 나갈 것"이라며 "현시점에서 그 계획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사드 배치 모색과 관련해선 "그 점은 일본 정부에 맡겨 놓겠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