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이번주 임원인사…구본준 부회장 역할 추가 관심

입력 2016-11-30 07:58 수정 2016-11-30 07:58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 / 사진=한경DB

LG그룹이 이번주중 임원 인사를 시행한다. 올해 삼성과 현대차, SK를 포함한 국내 4대 그룹 가운데 가장 빠른 인사다.

지난해 LG전자에서 지주사인 LG 신성장사업추진단장으로 옮겨온 구본준 부회장의 위상과 역할 변화가 이번 인사의 최대 관심사다.

연합뉴스는 30일 LG그룹 관계자를 인용해 "이르면 내일 또는 모레 LG전자, LG화학 등 주요 계열사 이사회가 개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구 부회장은 자동차부품(VC)과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LG그룹의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고 키우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일각에선 구 부회장이 미래 성장사업 외에 그룹 주요 계열사의 경영관리 역할까지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아들인 구광모 LG 시너지팀 상무의 전무 승진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구 상무는 상무로 승진한 지 2년이 지났다. 구 상무는 LG전자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 홈어플라이언스(HA)사업본부 등에서 근무했다.

LG전자의 3인 대표 체제는 그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조성진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장, 조준호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사업본부장, 정도현 최고재무책임자(CFO) 모두 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 내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MC사업본부는 이미 조직개편과 인력감축을 진행한 상태여서 이번 인사에선 추가적인 개편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2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8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