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대구소방본부

대구시 중구에 있는 서문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30일 새벽 대구시 중구에 있는 서문시장 상가 내 1지구와 4지구 사이 점포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97대와 인력 400명을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 의류상가가 많이 입점한 4지구의 1층이 모두 탔으며, 2층과 3층으로 번지고 있다.

화재 규모가 커지자 대구시소방본부는 소방본부장이 지휘하는 비상대응2단계를 발령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불로 4지구 건물이 내려앉고 있다"며 "주변으로 번지지 않도록 불을 끄고 있지만 의류상가가 많아서 불길을 잡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서문시장은 대구에서 가장 규모가 큰 전통시장이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