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경제가 침체 국면을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실업문제가 갈수록 심각한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에 따르면 올해 8∼10월을 기준으로 실업률은 11.8%로 집계됐다. 이전 기간인 5∼7월에는 11.6%, 지난해 8∼10월엔 8.9%였다.
올해 8∼10월 기준 실업자 수는 1200만명으로 파악됐다. 5∼7월의 1180만 명보다 20만 명 늘었고, 지난해 8∼10월의 900만 명과 비교하면 1년 사이에 300만명 증가했다. 한편, 올해 8∼10월 현재 근로자 수는 8990만 명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0만 명가량 줄었다.

앞서 브라질 노동부는 정규직 고용이 10월까지 19개월 연속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올해 1∼10월에는 75만1800개, 10월까지 최근 12개월 누적으로는 150만 개 이상 정규직 고용이 감소했다. 지난해 정규직 근로자 수는 4806만 명으로 2014년(4957만 명)보다 151만개 줄었다. 1985년부터 공식 집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큰 폭의 감소세였으며, 정규직 일자리가 감소한 것은 1992년(-73만8000개) 이후 처음이었다.

브라질 재무부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와 내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마이너스 3%에서 마이너스 3.5%, 1.6%에서 1%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