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국회 결정 따라 퇴진"]

문재인 "탄핵 모면 술수"… 안철수 "수사 회피용 물타기"

입력 2016-11-29 19:52 수정 2016-11-30 03:45

지면 지면정보

2016-11-30A3면

대선 주자들 일제히 비판유승민 "진정성 없다"
박근혜 대통령의 29일 3차 대국민담화 발표에 대해 야권 대선 주자들은 일제히 ‘꼼수 담화’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박 대통령이 오늘 자신의 법적 책임을 부정했다”며 “임기 단축을 말했는데 박 대통령에게 필요한 것은 단축이 아니라 사의”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자신의 진퇴를 국회로 떠넘겨 국회를 분열시키고 탄핵을 모면하자는 정치적 술수로밖에 볼 수 없다”며 “조건 없이 즉각 퇴진하라”고 요구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도 “이번 담화는 민심을 외면한 수사 회피용 물타기용”이라며 “박 대통령이 임기를 단축하는 방법은 스스로 퇴진하거나 헌법적 절차에 의한 탄핵뿐”이라며 지적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반성이 전제되지 않고 여야 간 합의라는 실현 불가능한 시간 끌기용”이라며 “탄핵절차와 국정조사, 특검조사 등을 예정대로 추진하자”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기 스스로 퇴진을 결단하지 않고, 국회에 공을 던지는 것은 또 다른 정치적 술수”라고 비난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결과적으로는 국회에서 새누리당을 믿고 정쟁으로 계속해서 끌고 가겠다는 의도로밖에 안 보인다”고 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임기단축을 포함해 모든 결정을 국회에 넘기겠다는 대통령의 제안을 무조건 거부하는 것은 최선이 아니다”며 “일단 야당 지도부가 만나 거국내각을 준비하고 여당과 협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권 잠룡인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은 “국회에 공을 넘기고 퇴진 일정을 분명히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국민은 진정성이 없다고 볼 것”이라며 “일단 국회에서 여야가 논의를 해보되 합의가 안 되면 결국 헌법적 절차는 탄핵밖에 없다”고 말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달라진 게 없는 만큼 대통령은 조건 없이 사퇴하고 (정치권도) 12월9일까지 박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며 “탄핵 찬성 입장을 밝힌 새누리당 의원들이 흔들려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