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In]

문재인 “朴대통령 정치적 술책… 퇴진운동·탄핵 계속”

입력 2016-11-29 18:39 수정 2016-11-29 18:39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마이크임팩트스퀘어에서 열린 '국정교과서 폐기 위한 학부모·교사와의 대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6.11.29
uwg806@yna.co.kr/2016-11-29 13:57:49/
<저작권자 ⓒ 1980-2016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결정에 따라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 “국회를 분열시켜 탄핵을 모면하자는 정치적인 술책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박 대통령에게 필요한 것은 즉각적으로 조건 없는 퇴진”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국회는 흔들림 없이 탄핵을 절차를 밟아나가야 할 것”이라며 “우리 당과 저는 퇴진 운동과 탄핵을 흔들림 없이 함께 병행해 추진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새누리당 비박계에 대해 “제가 그것까지 알 수 없지만 국회의원이라면 대통령의 즉각 하야를 바라는 촛불민심을 외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그러면서 “그동안 대통령을 감시하지 못했던 책임을 지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탄핵을 이끌게 해야 한다”고 했다.

개헌 문제에 대해서는 “개헌에 대해 저는 여러 번 입장을 밝혔다”며 “저도 개헌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이 시기에 개헌을 논의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문 전 대표는 “지금 개헌을 논의하는 것은 개헌을 매개로 한 정개개편으로 새누리당 집권 연장을 도모하는 정치적 계산이 담겨 있는 것”이라며 “개헌은 퇴진이든 탄핵이든 다 끝난 뒤에 국민이 생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