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3당 대표 30일 회동…탄핵 D-데이 논의

입력 2016-11-29 18:47 수정 2016-11-29 18:47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등 세 야당 대표는 30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 발의 시기를 논의하기로 했다.

29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세 야당 대표는 오는 30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만나 박 대통령 탄핵안 발의 시기를 논의한다.

야권 관계자는 "애초 야권은 내달 2일 본회의에서 탄핵안 의결을 시도하려 했으나,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로 여권의 이탈표가 불확실해지는 등 상황이 변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관계자는 "일각에서는 여권 인사들을 설득할 시간을 벌기 위해 내달 9일에 의결을 추진하자는 주장도 나온다"며 "내일 회동에서 공동대응 방안을 의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