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국회 결정 따라 퇴진"]

내년 1월 귀국하는 반기문…박 대통령 조기 하야땐 출마 어려워

입력 2016-11-29 18:06 수정 2016-11-30 03:56

지면 지면정보

2016-11-30A4면

세력 규합 등 준비기간 부족
3~4월 대선이 가장 유리
올해 말 임기가 끝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사진)은 내년 1월 중순 귀국, 대선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반 총장은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일본 특파원단과 만나 “내년 1월1일이 되면 민간인으로 한국에 돌아가 조국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지인들이나 한국 사회의 지도자들과 논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스테판 두자릭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은 이날 “반 총장은 1월1일 민간인 신분이 돼 1월 중순 한국으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또 현재 진행 중인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한국 국민의 커다란 분노와 불만을 한 사람의 국민으로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한 사람의 국민으로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반 총장의 출마 문제는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기와도 맞물려 있다. 대통령으로부터 거취 문제를 넘겨받은 정치권이 끝내 합의를 이루지 못해 박 대통령이 내달 초에라도 하야한다면 반 총장의 출마가 여의치 않을 수도 있다. 대통령이 하야하면 60일 뒤 대선을 치러야 한다. 내년 2월 초 대선을 한다면 반 총장으로선 준비 기간을 한 달여밖에 갖지 못한다. 세 모으기가 여의치 않고, 정책 공약을 준비하는 데도 턱없이 모자랄 것이라고 반 총장 측 관계자는 29일 말했다.

반 총장 측은 12월 초 대통령 탄핵안이 국회를 통과할 경우 헌법재판소가 조속히 결정을 내려 내년 3, 4월 정도에 대선을 치르는 게 가장 유리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홍영식 선임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