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우·최강우, 워싱턴대 '한국 동문상'

입력 2016-11-29 17:58 수정 2016-11-30 01:26

지면 지면정보

2016-11-30A36면

미국 워싱턴대 한국총동문회(회장 김현 법무법인 세창 대표변호사·전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는 ‘올해의 동문상’에 문성우 법무법인 바른 대표변호사(왼쪽)와 최강호 진영푸드 회장(오른쪽)을 선정했다. 시상식은 오는 12월3일 오후 6시30분 서울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허스키의 밤’ 행사와 함께 열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