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파업 계속 하겠다"
30일 민노총 파업에 동참
철도파업 해결을 위한 국회 차원의 소위원회 구성이 새누리당과 코레일의 반대로 무산됐다. 29일 기준 64일째인 철도파업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전국철도노동조합은 이날 “새누리당이 국회 진상조사소위원회 구성을 반대함에 따라 철도파업을 12월까지 이어가겠다”며 “30일 민주노총 총파업 동참은 물론 10주차 파업계획도 이미 제출했다”고 밝혔다.

새누리당과 코레일은 지난 28일 국회 소위원회 구성에 대해 “이런 식으로 파업이 정리되면 바람직하지 않은 선례를 남길 수 있다”는 이유로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2일 야당 의원들이 ‘철도노조가 먼저 파업을 접고 사측이 성과연봉제 확대 시행을 한 달 미루면 국회에서 해결책을 찾아보겠다’는 내용의 중재안을 내놓자 이번주 중 철도파업이 끝날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점쳐졌다.

하지만 소위원회 구성이 무산되면서 철도파업은 계속될 전망이다. 법원의 취업규칙 변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심리가 이뤄지는 다음달 13일까지 파업이 이어질 가능성도 높다. 철도노조는 22일 성과연봉제 확대 시행을 결정한 코레일의 이사회 결정 효력을 정지시켜달라는 가처분 신청서를 대전지방법원에 제출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